18일 알리바바는 45억 달러(한화 약 5조557억)를 들여 중국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요쿠투도우(优酷土豆, 이하 ‘요쿠’)’의 지분 인수를 하겠다고 밝혔다. 요쿠에 대한 알리바바의 투자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알리바바는 지난 2014년 요쿠의 지분 16.5% 를 인수한 바가 있으며, 현재 총 18.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대주주다. 

예정대로 합병이 진행하면 알리바바는 요쿠가 보유하고 있는 5억명 이상의 회원와 양질의 동영상 컨텐츠를 기반으로 그룹 내 전자상거래, 클라우드, 영화 등 산업과 연결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요쿠투떠우는 모바일인터넷 영역의 방대한 고객을 확보하고, 알리바바 그룹은 전자상거래 상품을 동영상 광고를 통해 판매할 수 있는 활로를 확보하는 셈이다.

특히, 업계 전문가는 이번 거래가 성사되면 온라인 동영상 업계의 3자 구도가 명확해 질 것이라고 전했다. 올 1분기 중국 온라인동영상 시장의 광고시장에서 요쿠투떠우, 아이치이(爱奇艺)PPS, 텐센트(腾讯)동영상이 1~3위를 기록했다.

텐센트 동영상은 위쳇을 등에 업고 모바일 영역에서 우위를 선점하고 있으며, 바이뚜 역시 최고 검색엔진을 통해 아이치이에 원활한 데이터를 제공하다. 반면, 요쿠투떠우는 독자적으로 온라인 사업을 꾸리면서 적자가 발생했다. 3년 전 요쿠와 투떠우가 합병했지만 실적은 기대치에 못미쳤다.




중국유학사(China Education Center) 온라인수속센터
http://www.whychina.co.kr
TEL:(070)4655-6858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