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성장과 함께 한국인이 가장 많이 유학 가는 나라가 올해 처음으로 미국에서 중국으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13일 교육부의 '연도별 한국인 유학생 현황 통계'를 보면 올해 2016년 4월1일 기준으로 어학연수를 포함한 고등교육 과정 한국인 유학생 22만3천908명 중 29.8%인 6만6천672명이 중국에서 유학 중인 것으로 집계되었다고 하네요.  이어 미국이 6만3천710명(28.5%)으로 2위를 차지했다고 합니다.

중국으로 유학 간 학생 수는 2009년 처음으로 6만명을 넘은 뒤 그 후로 계속 6만명 선에서 등락을 거듭하다 올해는 2015년 대비 3천749명 증가했다고 합니다.  반면 전통적인 유학 최선호국이었던 미국의 한국 유학생은 2010년 7만5천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로 계속 감소하기 시작해 올해는 지난해보다 4천395명 줄어든 6만3천명 선이었다고 하네요.

중국유학의 경우 요즘은 해외대학과 합작한 대학으로의 관심도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영국이나 미국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해외명문대학의 학위를 취득하면서, 중국어도 습득할 수 있고, 무엇보다 중국학생들과의 인맥도 쌓을 수 있다는 것이 큰 매료점인 듯 합니다. 

이 들 학교들은 글로벌기업으로의 취업이 용이할 뿐만 아니라 높은 진학률을 자랑합니다.






중국유학사(China Education Center)
카카오톡: chinaeducenter, 라인: whychina
TEL:070-4655-6858

profile